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

서브메뉴


 
다문화가정을 위한 FREE HUG 캠페인 ^^ [57]
관리자 2013/05/03 오후 8:35:00
 
(주)엠케이 트랜드 의류, 모자 협찬 [1]
관리자 2011/10/25 오후 4:38:00
 
[unicef] 지구의 노래 기부 [1]
관리자 2011/10/25 오후 4:11:00
 
다문화가정을 위한 FREE HUG 캠페인 ^^ [57] 조회수 : 66161
관리자 2013/05/03
 
(주)엠케이 트랜드 의류, 모자 협찬 [1] 조회수 : 72056
관리자 2011/10/25
 
[unicef] 지구의 노래 기부 [1] 조회수 : 71936
관리자 2011/10/25
 
2016~7 년 사이 프리허그를 하고 계신 .. [1] 조회수 : 4218
관리자 2017/01/16
 
나를 아는 즐거움 [0] 조회수 : 7935
관리자 2014/07/23
 
누구나 할 .. [1] 조회수 : 8448
관리자 2014/04/03
 
2014년 3월30일(일) pm3:00 인사동 허그.. [0] 조회수 : 8480
관리자 2014/03/26
 
  1 2 3 4 5 6 7 8 
 
 
누구나 할 수 있는 사랑의 실천_세상을 안아주는 밝은 문화협회(세안협)

몇 년 전부터 프리 허그 Free Hug라는 단어가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.
자식을 키워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허그(안아주기)의 힘을 잘 알고 있다.
아이가 놀라거나 화가 났을 때, 속상할 때 열 마디 말보다 꼭 안아주는 것이
얼마나 효과를 발휘하는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
.

 

돈이 드는 것도 아니고 대단히 어려운 것도 아니지만 허그의 힘은 세다.
세상을 안아주는 밝은 문화협회(이하 세안협)의 서무태 회장은 매일 이 효과를
실감하고 있다
.

 

가족과 서먹했던 아들과 아버지가 허그를 통해 사이가 좋아진 사례도 있었고,
아빠 퇴근하는 시간에 맞춰 기다리고 있다가 현관에서 안아준 딸의 허그에
하루의 피로가 다 풀렸다고 말씀해주신 아버지도 계셨습니다
.”

 

2007년에 발족한 세안협은 63일 청계산을 시작으로 매달 프리허그 행사를
가지며 허그의 정신을 세상에 알리고 있다
. 2014년 현재 이 운동에 동참한
회원이
1336명에 이른다
.


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경쟁하는 문화 속에서 일등 해야 되고 최고가 되어야 하며
남보다 더 잘 살기 위해 내 안의 사랑도 다른 사랑 속에 있는 사랑도 잊고 살았습니다
.
내 안의 사랑을 발견하고 키우는 것은 또 다른 나와 따뜻하게 하나되는 순간 느낌으로
 알 수 있습니다
. 나와 똑 같은 다른 나도 행복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. 지금 바로 내
가까이에 있는 분들을 안아 주세요
.”

 

허그는 작은 자아에 갇혀 외로움과 괴로움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현대인들을 위한
작은 실천의 시작이다
. 손예진, 강소라, 박찬호 등 여러 유명인사들이 이 정신에
공감하여 허그를 생활 속에서 실천하고 있다
. 손예진의 경우 팬미팅 때 팬들과
일일이 안아주는 것으로 세안협의 정신을 이어나간다
.

 

정보나 관념으로서의 잘나고 못나고, 여자와 남자가 아닌 나와 같은 사람으로
바라보게 된다면 우리 모두는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
. 세상을 안아주는 밝은 문화,
내 안의 사랑을 깨우고 키워나가는 문화입니다. 이제는 우리 모두 내 안에 있는
사랑을 발견하고 함께 키워나가야 합니다
. 지구인 모두가 하나되는 그날까지
안아드리겠습니다
.”

 

서 회장은 과거와 현재, 미래에 걸쳐 지구가 소유가 아닌 공존이며 경쟁이 아닌
화합이라는 사실을 확신하고 있다
.
비록 지구에 살고 있지만 지구보다 큰 마음으로
세상을 안아줄 수 있는 작은 실천들이 모아질 때 영원한 공존과 화합의 장이
될 수 있습니다
.”

 

세안협의 정신을 실천하기는 전혀 어렵지 않다. 이 글을 읽는 분들도 당장
오늘 저녁부터 가족들에게 두 팔을 가득 벌려 다가가보는 것은 어떨까
.

이뉴스코리아_도석우 기자 | dsw123@enewskorea.kr


   
 
로그인 하세요.
 
 
where can i buy viagra in canada where to buy viagra pills buy viagra online safe
20/05/28    
 

퀵 메뉴


연락처 및 저작권